티스토리 뷰

취업 준비를 위해 실무 경험을 쌓으려고 현장실습에 참여하는 대학생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일부 학교에선 잡무만 시키며 열정페이까지 강요하고 있습니다.


 



대학교 4학년인 박 모 씨는 올해 초 학교가 주관하는 기업체 현장실습에 참가했습니다.

한 유통업체의 인사팀에서 일하게 됐는데 실제 업무 환경은 예상과 전혀 달랐습니다.
학교에서도 관리는 사실상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대학생 현장실습은 수업계획, 담당자의 방문지도 등 '수업으로서의 요건'을 갖추고 있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겁니다.

문제는 이런 대학이 한둘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실습은 노동이 아닌 수업일 뿐이라며 실습비조차 주지 않는 곳도 적지 않습니다.

취업난 속에서 스펙 하나라도 더 쌓으려는 학생이 열정페이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