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일 오전 6시 5분 규모 3.6의 여진이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꽤 큰 규모의 여진이 다시 연이어 발생하며 아직도 안심할 수 없는 단계라는 얘기가 나옵니다.



20일 오전 6시 5분 경북 포항에서 규모 3.6의 여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원은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11km 지역으로, 규모 5.4 지진이 있던 곳 인근입니다.

지난 15일 이후 여진은 이번 여진까지 포함해 모두 58차례로 집계됐습니다.

지진의 규모는 전체 포항 지진의 여진 가운데 두 번째로 큰 수준입니다.

현재 가장 큰 포항 여진은 15일 오후 4시 49분에 발생한 규모 4.3, 다음은 16일 오전 9시 2분에 발생한 규모 3.6과 이번 여진입니다.

앞서 19일 오후 11시 45분에도 규모 3.5의 여진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19일 저녁과 20일 오전 연이어 발생한 여진이 규모 5.4보다 더 큰 지진이 올 수 있다는 전조라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대다수의 여진이 규모 2.0 안팎을 유지하고 있고, 여진의 빈도도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