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BN이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전문 부대인 530단의 세부 예산이 담긴 문건을 단독 입수했습니다.
예산을 보니 댓글 작성과 카툰 제작을 위해 전문 작가까지 고용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부대인 530단이 만든 카툰입니다.

 

박 전 대통령의 국제 공헌을 미화하는가 하면 신격화하는 듯한 그림도 눈에 띄는데 수준이 상당합니다.

 

실제로 MBN이 단독 입수한 2014년 530단 예산안을 살펴보면 외부 전문 작가를 고용해 이런 카툰을 제작한 내용이 고스란히 드러납니다.

 

중견 작가 3명에게 편당 25만 원씩을 지급하며 하루에 삽화나 만평 같은 카툰 한 편씩을 만들어냈습니다.

 

국내 정치용 UCC도 전문가의 손을 거쳐 만들어졌는데, 매달 8편의 영상이 제작됐습니다.

 

특히 온라인 댓글 작성을 위한 자료 수집과 원고 작성에 가장 힘을 썼는데, 5명의 전문 작가가 투입됐습니다.

 

이들은 건당 34,000원을 받고 매달 수십 편의 원고를 제공했는데, 연간 4천 편이 넘는 댓글 원고를 쏟아낸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