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곰과 호랑이, 단군 매치로 불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호랑이 KIA가 승리했습니다.
신화와는 다른 결말이자 역대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새로운 전설을 썼습니다.

 

 

 

두산 선발 니퍼트의 슬라이더를 받아친 KIA 이범호의 타구가 멈추지 않고 잠실 구장을 계속 날아가 좌측 담장을 넘어갑니다.

 

승기를 가져오는 결정적인 만루 홈런.

 

통산 16개의 만루홈런으로 이 부문 역대 1위에 올라 있는 만루홈런의 사나이는 한국시리즈에서도 한 방을 날렸습니다.

 

▶ 인터뷰 : 이범호 / KS 5차전 MVP
- "(저를) 아시는 분들 모든 사람들이 언젠가는 한번 칠 거니까 그때를 위해서 아껴놓으라고 항상 그랬는데 다행입니다. 못 쳤었으면 진짜 이민 갈뻔했는데."

 

1점 차로 앞선 9회, 이번에는 KIA가 만루 위기에 몰렸습니다.

 

2차전 선발 완봉승의 주인공 양현종이 마운드에서 두 타자를 잡아내고 승리를 지켜냈습니다.

 

2차전 완봉승에 이어 우승 확정의 순간 마운드를 지킨 양현종은 한국시리즈 MVP에 올랐습니다.

 

▶ 인터뷰 : 김기태 / KIA 감독
-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간절함이 있었고, KIA를 사랑해주는 모든 팬들 감사합니다."

 

해태 시절을 포함해 10차례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모두 우승했던 KIA는 11번째 우승으로 빛나는 전통을 이어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