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소설가 황석영 씨와 방송인 김미화 씨가 블랙리스트 피해 사실에 대한 조사를 신청했습니다.
'MB정부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피해자가 진상조사위에 조사 신청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리스트에 오른 80명의 추가 신청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검찰에 출석해 피해자 신분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김미화 씨는 분노했습니다.

국정원과 민정수석, 청와대가 일일 보고로 자신의 행동을 감시 관찰했고, '수용 불가'라고 평가했다고 전했습니다.

 

▶ 인터뷰 : 김미화 / 방송인
- "이것은 국가에서 정말 '커다란 권력을 이용해서 개인을 사찰하는 거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매우 불쾌했습니다. 매우 화가 났습니다."

 

김 씨는 2010년 이후 방송 출연과 행사에 제한을 받았고, 석연치 않은 이유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꾸준히 정부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문학계 원로 황석영 씨는 세월호 참사 문학인 시국 선언 후 집중적으로 감시와 배제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검찰이 매년 개인 금융거래정보도 추적했다고 전했습니다.

 

▶ 인터뷰 : 황석영 / 소설가
- "부끄러워서 세계 속에서 한국 문학이 어떻고 한국 문화가 어떻고 한국 영화가 어떻고 한류가 어떻고 이따위 소리를 할 수 없게 돼버렸습니다."

 

문성근 씨와 김조광수 감독 등도 조사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리스트에 오른 예술인들의 피해사례 신고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