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당내 중립파의 사퇴 요구를 거부하고 통합 강행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학재 의원이 잔류하면서 한숨을 돌린 유승민 대표도 통합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대표직 사퇴 후 전당대회를 열자'는 중립파 중재안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사퇴 거부를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12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전당대회 개최를 논의하는 등 통합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이제 (통합에) 반대하는 분들의 논리가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왜 반대하는지 사실 모르겠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도 탈당설이 돌던 이학재 의원이 잔류를 결정하며 한숨을 돌렸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대표
"이학재 의원의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저를 비롯한 동지들이 최선을 다해서 저희들이 추구하는 정치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들은 "보수 야합"이라며 비난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또 중재안을 제안한 김동철 원내대표도 "전당대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며 안 대표와 선을 그었습니다.



그럼에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파 의원들은 함께 현장 방문을 진행하며 공감대 형성에 나섰습니다.

 

여러 악재에도 두 당의 대표가 통합에 대한 강한 의지를 거듭 밝히며, 이르면 다음 주 통합 밑그림이 완성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