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북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의 알려진 실종된 시점은 11월 18일로 39일째입니다.


그런데 어쩌면 준희 양이 이보다 훨씬 전에 사라졌을지도 모릅니다.
지난 3월 30일 이후로 준희 양의 흔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준희 양 가족은 11월 18일 아이가 사라졌다며 20일이 지난 12월 8일에서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이 말이 거짓일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준희 양부모는 준희가 지난 4월 말부터 이 원룸에서 새 외할머니와 함께 살았다고 진술했는데 원룸 주민들조차 준희 양을 본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습니다.

또 준희 양이 살았던 원룸 바닥이나 이불 등에서도 준희 양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준희 양을 마지막으로 본 사람은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지난 3월 30일이었습니다.

 

▶ 인터뷰 : 어린이집 관계자
- "4월 19일에 그만뒀는데 4월에는 한 번도 안 왔어요. 3월 말까지는 왔어요."

 

경찰은 준희 양아버지와 새어머니, 그리고 새 외할머니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입니다.

 

▶ 인터뷰 : 김영근 /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 수사과장
- "초기에는 아이가 스스로 나와서 실종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면 현재는 범죄에 의해 실종됐을 것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또 준희 양아버지 주택 복도에서 발견된 혈흔으로 추정되는 얼룩에 대해서도 감식에 들어갔습니다.

 

만약 이 얼룩이 준희 양 혈흔으로 확인되면 이번 사건은 강력사건으로 전환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