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의 도화선이 된 故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을 배경으로 한 영화 '1987'이 27일 개봉했습니다.

 

 

 

영화는 사건의 증거인멸을 위해 박종철 열사의 사망 사실을 은폐하고 축소하려 하는 박 처장(김윤석), 박 군의 시신 부검을 밀어붙이는 최 검사(하정우)의 팽팽한 대립 구도 속에서 진행됩니다.

 

경찰은 '책상을 '탁'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말로 국민을 속이지만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은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합니다.

 

이에 경찰은 조 반장(박희순) 등 형사 둘만 구속하며 논란을 일축하려 하지만 수용된 조 반장이 박종철 열사 사망 사건의 진상을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에게 전하며 진실이 드러납니다.

 

영화 '1987'은 김윤석, 하정우, 이희준, 박희순, 김태리, 유해진 등 실력파 배우들이 출연해 어두웠던 현실을 재조명합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