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유한국당이 '막말 논란'에 휩싸인 류여해 최고위원을 제명했습니다.
류 전 최고위원은 홍준표 대표가 여성비하 발언을 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포항 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 "홍준표 대표는 후안무치하다"며 막말 논란에 휩싸인 류여해 전 최고위원.

 

자유한국당이 류 전 최고위원에 대해 결국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인 제명 조치를 내렸습니다.

 

윤리위에 출석한 류 전 최고위원은 "자신이 잘못한 게 없다"고 소명했지만, 당은 "해당 행위가 심각하다"며 결국 류 전 최고위원을 제명했습니다.

 

 

예상 밖의 강한 중징계에 류 전 최고위원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류 전 최고위원은 "홍준표 대표도 여성비하 발언 등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류여해 /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 "저를 주모라고 하기도 했었고요. 최고위원회의 안에서 여자는 조용히 앉아서 밤에만 쓴다고도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홍준표 대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홍 대표는 "정치를 하면서 단 한 번도 성희롱 발언을 하거나 입방아에 오른 일이 없다"며 "유감"이라고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