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21일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두손스포리움'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 당국이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 합동 감식에 나섭니다.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21일 오후 3시 53분께 건물 1층 주차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명확한 화재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119에 최초로 화재를 신고한 목격자는 1층 주차장에 세워둔 차량에서 불이 났다고 했고,

 

건물 주변 목격자들도 주차장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이 시작됐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건물 1층 필로티 공사 과정에서 불꽃이 튀면서 불이 났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이 건물 외장재로 쓰인 드라이비트가 피해를 키웠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드라이비트는 스티로폼에 시멘트를 바른 단열재로 외장재로 쓰이는데, 불에 매우 취약해 대형 화재 때마다 원인으로 지목돼왔습니다.

 

피해자들은 화재 발생 직후 경고 벨은 울렸지만,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또 29명의 사망자 중 20명이 집중됐던 2층 목욕탕 출입문이 사실상 고장 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지는 등 예고된 참사였다는 비판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