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 이후 대안으로 떠오른 생리컵이 2018년 1월부터 국내 판매가 허용됐습니다.
안전하다고 알려졌지만, 사용 방법 때문에 거부감도 큽니다.

 

 


종 모양의 용기에 생리혈을 모으는 생리컵은 실리콘만으로 만듭니다.

 

화학성분으로 피를 굳히는 생리대보다 안전하다는 게 특징입니다.

 

하지만, 몸속에 집어넣어 사용해야 하다 보니 잘못 알려진 사실로 인한 오해도 큽니다.

 

▶ 인터뷰 : 안지혜 / 수입업체 대표
- "처녀막이 찢어진다. 월경컵을 사용하면 질이 늘어난다. 이 두 가지를 제일 많이 이야기하시는 것 같은데 잘못 알려진 오해…."

 

해외에서 생리컵이 처음 쓰인 건 1937년, 현재 50개국에서 사용 중입니다.

 

최초의 생리컵은 고무로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인체에 무해한 의료용 실리콘으로 재질이 바뀌었고, 지금까지 약 100여 종의 제품들이 개발됐습니다.

 

국내에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 당장 2018년 1월부터 판매될 예정입니다.

 

전문가들은 자신의 몸에 맞는 제품을 고르고 정확한 사용법을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온라인으로 파는 짝퉁 제품은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유해물질 논란을 겪은 생리대에 대한 거부감이 아직 가시지 않은 가운데, 생리컵 문화가 국내에서 안착할지 주목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