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북대와 부산대 병원 등 최근 의료계 곳곳에서 교수가 전공의를 폭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산대병원이 2년간 상습적으로 전공의를 폭행한 교수에 대해 파면 결정을 내렸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수술실, 술자리 등지에서 부산대병원 전공의 11명이 '지도 교수'에게 수십 차례 폭행을 당했습니다.

 

이런 사실이 드러나면서 경찰도 수사에 착수해 해당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간신히 철창행은 면했습니다.

 

'전공의 폭행' 사실을 알고도 병원 측도 묵인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자 징계위가 결국 해당 교수에게 최고수위인 '파면' 결정을 내렸습니다.


보건복지부도 연이은 전공의 폭행 사건과 간호사 인권유린 사태가 발생하면서 병원 내 인권 문제가 발생 시 처벌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