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가인권위원회가 지적공사로 잘 알려진 한국국토정보공사에 대해 직권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공사 간부들이 여대생 인턴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것인데, 관련 제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한국국토정보공사'에 대해 직권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옛 지적공사로 알려진 한국국토정보공사 간부들이 올해 초 실습을 나온 '여대생'에게 수차례 성희롱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회사에서 '성적인 농담'을 하는 것은 예삿일이었고, 술자리에서는 불쾌한 '신체접촉'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참다못한 여대생들이 이를 회사에 알렸지만, 간부 3명에게 내려진 징계는 각각 '정직 1개월'에 불과했습니다.



국토정보공사에서는 2년 전에도 간부 한 명이 인턴 여직원을 성추행했다가 논란이 커진 적이 있습니다.

인권위 '직장 성희롱 특별 전담반'은 피해 사실과 징계 절차가 합당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예정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