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2013년 당시 검찰의 '댓글 수사'를 막기 위해 수사팀을 와해시키려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당시 윤석열 수사팀을 교체해 달라고 청와대에 요청했다는 겁니다.

 

 

 

 

지난 2013년 검찰의 국정원 댓글 수사는 내내 외압에 시달렸습니다.

 

실제 외압과 함께 당시 수사팀을 교체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던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사정 당국에 따르면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남재준 원장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올린 보고서에서,

 

댓글 수사팀의 인적 구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어 상당수를 교체해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문제의 보고서들은 당시 서천호 2차장과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등으로 구성된 '현안 TF' 주도로 작성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이 문건 역시 확보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