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내 '공천 잡음'이 일찌감치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바로 부산시장 공천을 놓고 홍준표 대표와 김무성 의원이 상반된 입장을 보였습니다.



 



지난 17일 부산을 방문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낮은 지지율'을 언급하며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천 배제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17일)
- "기존에 부산에서 정치하던 사람의 지지율이 2~5% 나오면 신인도 아닐뿐더러 그런 사람은 아예 고려의 대상이 아닙니다."

그동안 홍 대표의 주장대로 전략공천 의지를 재확인한 겁니다.


홍 대표의 전략공천 의지에 맞서 한국당으로 복귀한 김무성 의원이 직접 나섰습니다.

부산 지역 의원들과의 비공개 회동에서 "서 시장은 당의 소중한 자산이고 공천은 당헌·당규에 따라 경선을 거치는 것이 원칙"이라며 맞불을 놓은 겁니다.

김 의원이 '전략공천' 기류에 제동을 걸며 홍 대표에 맞서 당내 활동에 기지개를 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

이에 대해 한국당의 한 중진 의원은 "20대 총선에서도 공천 갈등으로 새누리당은 몰락했다"며 "더 이상 공천 잡음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