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루 거래액이 수조 원에 달할 정도로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대단합니다.
그런데 투자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서버가 멈춰서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서버가 갑자기 먹통이 되면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집단소송 채비에 나섰습니다.

 

1시간 반 동안 어떤 거래도 할 수 없었던 투자자 박 씨는 매도 적기를 놓치면서 5천만 원이나 되는 손실을 봤습니다.

 

▶ 인터뷰 : 박 모 씨 / 가상화폐 투자자
- "10만 원 단위로 계속 떨어지는데 하늘이 무너지는 심정이죠. 실제로 몇억에서 몇천만 원 단위의 돈이 눈앞에서 사라지는…."

 

 

현재로선 시스템 마비에 따른 금전적 피해를 보상받을 길이 없습니다.

 

'거래소 시스템'이나 통신업체의 '서비스 불량'으로 인한 피해는 보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외부 공격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우에만 경제적 피해를 보상한다는 원칙입니다.

 

매달 수백억 원을 벌어들이지만, 투자자 보호장치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시장을 방치하면서 투자자 피해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