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관련 의혹은 오히려 더 커지고 있습니다.

e스포츠협회에 롯데홈쇼핑 말고도 다른 홈쇼핑업체도 후원금을 낸 사실이 확인되면서, 검찰은 그 배경을 캐고 있습니다.

 

 

 

 

전병헌 정무수석이 맡았던 한국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 외에 다른 홈쇼핑 업체에도 후원금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홈앤쇼핑 측은 "지난 2014년 3월 협회에 2천700만 원을 후원했다"며 "명목은 홍보비"였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후원업체 중에는 e스포츠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대형 이동통신사와 항공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횡령 등의 혐의로 협회 운영을 담당하던 조 모 사무총장을 구속했습니다.

 

최근 협회를 책임지고 있는 김 모 기획운영국장도 참고인으로 불러 후원 명세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다른 업체들이 낸 후원금이 돈세탁 과정을 거쳐 결국 전 수석 측근들에게 흘러 들어갔는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