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서희가 쓴 트렌스젠더를 향한 글에 하리수가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가운데 한서희 발언에 대한 논란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 올랐습니다.

 

 

 

한서희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저는 여성분들만 안고 갈 것. XX가 있는데 어떻게 여자인지"라며 다소 직설적인 발언으로, 자신의 의견을 어필했습니다.

 

앞서 한서희는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페미니스트라고 밝히며, 여성 인권과 관련한 자기 생각을 종종 밝히곤 했습니다.

 

그러나 해당 글은 여성 인권에 대한 주장이 아닌 한 사람의 인격을 모독한다는 비판이 들끓으면서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한서희의 글에 대해 “(한서희 관련)기사를 보고 많이 속상했다”면서 “어느 트렌스젠더와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 캡처본과 본인 인스타에 남긴 글, 성기에 대한 글들, 주민번호와 자궁에 대한 글들을 보면서 꼭 이렇게 까지 했어야 했나 하고 안타깝고 아쉬웠다. 지금도 같은 마음”이라며 성 소수자에 대해 좋지 않은 시각에 안타까움을 표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