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병원 체육대회에서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옷을 입고 춤을 추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림대 성심병원 파문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선임급 간호사가 동료 간호사들에게 특정 정치인에 대한 후원금을 내라고 강요한 것으로도 드러났습니다.

 

 


병원 체육대회에서 진행되는 장기자랑 시간에 간호사들에게 선정적인 옷을 입고 춤을 추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림대 성심병원.

 

그런데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춘천 성심병원 수간호사인 A씨는 동료 간호사들을 상대로 춘천에 지역구를 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게 10만 원의 정치 후원금을 강요한 것으로 확인된 겁니다.

 

2016년에는 김진태 의원실에서 작성한 후원금 안내문을 병원 내부 이메일을 통해 일부 간호사들에게 발송하기도 했습니다.

 

강원도 선관위는 "정치자금법에는 후원금을 알선해선 안 되도록 규정돼 있다"며 "조사를 거쳐 '서면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대한병원협회에 공문을 보내 간호사에게 장기자랑을 강요하는 등의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소속병원들이 노력해 달라는 요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복지부 측은 보건의료인들끼리의 일이 아니라 병원 재단 행사과정에서 불거진 일이기 때문에 직접 개입할 사안은 아니라면서 자정 노력을 촉구하는 선의 조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관련 시민단체는 성심병원 내 갑질 논란이 심각한 수준에 있다고 보고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할 예정이어서 파문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