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촬영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는 배우 조덕제 씨가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조덕제 씨는 당시 메이킹 영상을 촬영한 기사와 동행해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20년간 연기자로 살아왔다"고 밝힌 조덕제는 취재진 앞에서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조덕제는 지난 2015년 영화 촬영 중 여배우 옷을 찢고 신체를 만졌다는 성추행 혐의에 대해 2년 반 동안 법정 공방을 벌였고, 1심에서는 무죄를 받았지만, 2심에서는 유죄를 받았습니다.

 

조덕제는 눈시울을 붉히며 "재판부가 연기적인 리얼리티와 실제 현실을 구분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조덕제 / 배우
- "연기를 하다가 순간적, 일시적, 우발적으로 흥분하여 성추행을 했다는 것은 정신병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인 것입니다."

 

기자회견에는 당시 영화 제작과정을 찍었던 촬영기사가 함께 나왔습니다.

 

촬영 기사는 "조덕제에게 유리하게 영상이 조작됐다"는 일부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이지락 / 메이킹 영상 촬영기사
- "'악마의 편집'이라고까지 표현하며 마치 제가 상대방을 음해할 목적으로 메이킹 필름을 일부러 조작하여 검찰에 제출한 듯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닙니다."

 

여배우 측은 조덕제의 기자회견에 대해 "강제성 추행을 당했다.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린다"고 견해를 밝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