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용인 일가족 살해사건의 피의자 부부가 뉴질랜드로 출국하기 전 면세점에서 수백만 원어치 명품을 산 거로 드러났습니다.
친어머니를 살해하고 도주하던 와중이었습니다.

 

 


피의자 김 모 씨와 아내 정 모 씨는 뉴질랜드로 출국하기 전 공항 면세점을 찾았습니다.

 

피의자 김 씨가 어머니를 살해하고 도피하던 길이었습니다.

 

김 씨 부부는 면세점에서 명품 가방과 지갑 등 400만 원이 넘는 돈을 지출했습니다.

 

뉴질랜드에 도착해서는 곧바로 고급 자동차와 각종 가구를 들여놓았습니다.

 

김 씨 부부는 친인척과 금융기관 등에 8천여만 원의 빚을 지는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형편이었는데,

 

범행 이후 김 씨가 살해한 어머니의 통장에서 1억 2천여만 원 상당을 빼돌린 뒤 이 돈을 도피자금과 쇼핑에 쓴 거로 보입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뉴질랜드에 가는 비용은 분명히 범행을 저지른 이후에 마련한 게 맞거든요. (범행 이유가) 뉴질랜드에 가는 데 필요한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게 아닌가라고 추정을…."

 

아내 정 씨는 구속 후 진행 중인 경찰 조사에서 여전히 범행 공모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