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하노래방에서 불이 나 객실을 비롯한 내부가 엉망이 됐습니다.
부산에서는 보행자가 승용차와 부딪혀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7일 저녁 8시 30분쯤 서울 화곡동의 한 지하노래방에서 불이 나 50여 분만에 꺼졌습니다.

 

영업 전이라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노래방 내부와 기기 일부가 타 소방 추산 46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객실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7일 밤 11시 30분쯤 부산 번영로에서 40대 남성이 그랜저 승용차와 부딪혀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경찰은 남성이 도로 중앙분리대를 넘어 갑자기 튀어나왔다는 운전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7일 밤 10시 10분쯤 충북 옥천군의 한 도로에서 K7 승용차가 산타페와 추돌한 뒤 불에 탔습니다.

 

이 사고로 K7 운전자 27살 안 모 씨가 숨졌고 산타페에 타고 있던 3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