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우 이세창과 아크로바틱 전문 배우 정하나가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이세창과 정하나는 5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웨딩마치를 울렸습니다.

 

두 사람은 스쿠버다이빙을 통해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했습니다.


예식에 앞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은 행복한 미래를 공공연히 다짐했습니다.

 

이세창은 "서로의 좋은 점은 성격이 닮았다는 거다. 카레이서 출신이고, 스쿠버다이빙을 하며 서로 잘 맞는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세창은 "결혼 발표하고 나서 악성 댓글에도 시달렸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나이 차가 좀 나서 그런 것 같다. 나이에 비교해서는 제가 어리게 생각해서 그런지 별로 싸우는 게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정하나는 "(이세창을) 안 지는 5년 이상 됐다. 항상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봤을 때 참 좋아 보였다. 사귀고 난 후에도 제가 할머니가 되더라도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결혼식은 배우 김주혁, 가수 도민호 사망 등 연예계에 날아든 비보를 염두에 두고 축가를 생략하고 미리 준비한 지인들의 축하공연으로 꾸며졌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