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건국대 동물병원이 대학원생 수의사들을 상대로 열정페이를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병원 측은 실습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학생들의 목소리는 다릅니다.

 

 


대학원생인 A 씨는 6년 과정을 마치고 어엿한 수의사 자격증을 딴 뒤, 현재 대학 동물병원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A 씨는 주당 40시간 넘게 일하고 있지만, 한 달에 받는 돈은 고작 60만 원에 불과합니다.

 

병원 측은 대학원생이 스스로 실습신청서를 작성해 일하는 만큼 노동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건국대 동물병원장
- "실습하는데 오히려 병원이 돈을 받아야죠. (시스템을) 알고도 한다면 이는 자율에 맡겨야 하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사회적 비난을 피하고자 학생들에게 서명을 강요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 인터뷰(☎) : 병원 관계자
- "이걸 안 내면 병원에 진료를, 참여, 연수를 뺄 수밖에 없어. 나중에 나 노동했는데 이렇게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져."

 

전공의 논란에 이어 대학원생 수의사들도 병원의 교묘한 갑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