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찰이 이영학 사건의 피해자 어머니가 지구대까지 찾아와 한 실종신고를 흘려들었다는 증거가 나왔습니다.
당시 지구대 안이 너무 시끄러워 제대로 상황을 파악할 수 없었다는 게 그간 경찰의 해명이었습니다.



망우지구대 내부 CCTV 영상입니다.

피해 여중생의 어머니가 문을 열고 들어와 경찰과 별도의 공간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보입니다.

어머니는 이곳에서 친구 집에 놀러 간 딸이 전화도 꺼둔 채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는 사실을 자세히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구대에서 이영학 딸과 통화를 한 어머니는 두 여중생이 만났다는 얘기를 듣고, 이를 경찰에게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초동조치가 허술했다는 비판이 쏟아지자 경찰 측은 당시 지구대 안이 너무 시끄러워서 실종신고를 제대로 들을 수 없었다고 해명해 왔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어머니가 머무는 동안 지구대에서는 아무런 소란도 벌어지지 않았다는 사실이 CCTV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아직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