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7일(현지시각) 보도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법무부와 서울구치소 등은 18일 해당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반박 내용을 종합하면 박 전 대통령은 일반 수용자 6∼7명이 함께 쓰는 방(거실)을 구치소 측이 개조해 만든 방을 혼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법무부는 지난 3월 31일 박 전 대통령 수감 후 "서울구치소의 3.2평 규모의 독방에 수용 중"이라고 공개했습니다.


방 크기를 제외한 다른 조건은 일반 수용자와 같게 적용되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머무는 독방에는 접이식 매트리스와 텔레비전, 세면대와 수세식 변기, 그리고 1인용 책상 겸 밥상이 놓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규모를 제외하면 다른 독방들과 같은 일반적인 조건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구치소는 박 전 대통령 구속 당시 과거 전직 대통령의 수감 사례를 참고해 여러 수용자가 함께 쓰던 곳을 박 전 대통령 전용 독방으로 개조해 제공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