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메르스 유가족이 힘을 합치지 못하도록 관련 부처가 대응하라고 지시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세월호에 이어 메르스 사태까지 박근혜 정부가 신경 쓴 건 재난이 아닌, 여론 대응이었습니다.



국내에서 첫 메르스 환자가 나온 것은 지난 2015년 5월.

당시 6개월간 186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38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국가적 재난 대응보다 다른 곳에 관심이 쏠려 있었습니다.

당시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록에 따르면, 청와대는 유가족들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이슈화 막기'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2015년 7월 이병기 비서실장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메르스 유가족들을 모임화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사전에 제어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라"고 지시합니다.

이유는 "감염병 희생자의 유가족이란 점에서 모임화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