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정부 비판 세력 탄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을 불러 피해자 조사를 했습니다.
이 의원은 당시 자신을 비판했던 시위가 국정원의 지시로 진행됐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09년 인터넷매체 올인코리아는 세 차례에 걸쳐 당시 중앙대 교수였던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에 대한 반대 시위를 주도했습니다.

 

보수 논객을 자처하던 이 의원이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자, 변절했다며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들과 함께 시위에 나선 겁니다.

 

▶ 인터뷰 : 올인코리아 관계자 (지난 2009년)
- "이런 사람(이상돈 의원)은 대학에서 가르치면 안 되고, 세상이 좋아지면 그런 사람들은 모두 색출해서 처단해야…."

 

검찰은 이상돈 의원을 직접 불렀습니다.

 

▶ 인터뷰 : 이상돈 / 국민의당 의원
- "제 학교 앞에 플래카드 들고 시위하고, 제가 사는 아파트 단지 앞에서까지 (시위) 하고…."

 

이 의원은 검찰 조사에서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이 회당 수백만 원씩 돈을 받은 것으로 짐작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의원은 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보고한 문건에 올인코리아 대표를 시켜 심리전을 진행한 내용이 들어있다"고 말했습니다.

 

올인코리아 측은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 인터뷰(☎) : 올인코리아 관계자
- "전혀 누군지 모르고, 그 사람 (국가정보원 직원) 접촉해본 사실도 없고…."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