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와대에서 새로 발견된 '블랙리스트' 관련 문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장관에게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 모두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이 지난 1일 청와대에서 넘겨받은 전 정권 관련 제2부속비서관실 문건은 9천여 건에 이릅니다.

이 문건들은 대통령과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자료로, 블랙리스트 작성과 지원 배제를 논의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조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혐의를 입증할 만한 새로운 자료가 확보된 만큼, 검찰은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을 지난주부터 수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두 사람 모두 처음에는 나오겠다고 했다가, 돌연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