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별다른 견해 표명 없이 침묵으로 대응했습니다.
장관의 장기 공백으로 일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지지 않던 부처 내부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박성진 후보자는 일단 버티기에 들어갔습니다.

 '부적격 청문 보고서' 채택 전에 자진사퇴할 거란 일부 예상과 달리 당분간 분위기를 살피겠다는 것입니다.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던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모처에서 청문보고서 결과를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처음엔 청문회까지만 견디자는 분위기였지만 국회에서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론을 내리면서 이젠 할 수 있는 게 없기 때문입니다.

 

박 후보자 측은 국회 부적격 결론에 대해 현재로선 어떤 입장도 내놓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