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만 내려놓고 달린 240번 버스 내부 CCTV 영상을 단독으로 입수해 보여드렸습니다.


아이의 엄마가 정차 요구를 했을 때 이미 버스가 교차로에 진입해 멈출 수 없었다는 버스회사의 설명이 맞을까요?


 

 


MBN이 단독으로 입수한 서울 240번 버스의 CCTV 영상입니다.

7살 아이가 뛰어내린 뒤 버스가 문을 닫고 출발합니다.

 

10초쯤 뒤 아이의 어머니가 버스 기사에게 세워달라고 말하는 상황.

하지만, 버스는 이미 차로를 바꿔 교차로에 들어서고 있었습니다.

 

버스는 멈추지 않았고, 아이를 두고 출발한 지 45초 후 다음 정거장에 도착합니다.

아이의 엄마는 급히 아이를 찾으러 달려갑니다.

 

버스 기사는 차 안이 혼잡하고 시끄러워 어머니의 정차 요구를 듣지 못했고, 어머니에게 욕을 한 적도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시는 버스 회사와 운전기사를 상대로 조사를 벌였고, CCTV와 경위서를 분석한 결과 규정을 위반한 사항이 없어 처벌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