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과 중국은 수교 후 교역량이 33배, 인적교류가 120배 늘어날 정도로 긴밀한 관계가 됐습니다.
하지만 최근 중국 제조업체들이 급성장하면서 경쟁 관계가 됐고, 사드 배치 결정 이후 냉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교 후 25년 동안 한중 상품교역은 33배 늘었습니다.

양국을 오간 한국인과 중국인도 120배 늘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지난 3월 사드 배치를 문제로 삼으며 한한령을 내렸고, 관련 업계는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업계 1위 롯데면세점의 중국인 관광객은 1년 사이 41% 줄었고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97% 감소했습니다.

 

▶ 인터뷰 : 황얀 / 중국 후난성
- "사드 배치 문제 때문에 한국에 대해 부정적으로 이야기하는 중국인들이 있습니다."

 

대신 최근 들어 외국인 관광객 1인당 구매액이 늘었는데, 중국 판매용으로 보따리상이 대거 물건을 산데 따른 기형적인 매출입니다.

 

▶ 인터뷰 : 면세점업계 관계자
- "단체 관광객이 한국에 들어오질 못하는 상황이지 않습니까? 중국에 수요는 존재하고 공급은 제한되어 있다 보니 보따리상이 더 활성화되는."

 

자동차산업 역시 위기입니다.

2010년 볼보를 인수하며 유명해진 '지리'를 비롯해 중국 토종 자동차 기업들의 경쟁력이 향상되면서, 올 상반기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량은 반 토막이 났습니다.

관광산업부터 제조업까지, 한중 수교 25년 만에 대 중국산업엔 빨간 불이 켜졌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