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럽에서는 '간염 소시지' 공포까지 등장했습니다.
네덜란드와 독일산 돼지고기로 만든 소시지에서 간염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 영국에서 발견됐거든요.

 

 


최근 영국에선 E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했습니다.

영국 보건국이 네덜란드와 독일에서 수입한 돼지고기로 만든 소시지를 지목했습니다.

돼지고기 가공제품은 끓는 물에 5분 이상 익혀 바이러스를 없앤 뒤 출시되지만, 바이러스가 검출됐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우리나라도 지난해 하반기 독일과 네덜란드에서 돼지고기를 10만 톤 수입했다는 점입니다.

대형마트에 가 봤습니다.

소시지에 들어가는 고기의 원산지가 제대로 쓰여 있지 않고 '외국산'으로만 표기된 제품들이 많습니다.

 

▶ 인터뷰 : 최은애 / 서울 무악동
- "수입품이라고만 쓰여 있기 때문에 불안해서 전처럼 편하게 사 먹지 못할 것 같아요, 애들도 먹어야 하고…."

 

보건당국은 부랴부랴 국내에 들어온 독일산 소시지 12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식약처는 독일 네덜란드산 돼지고기로 만든 비가열 공정으로 처리된 국내 제품도 검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E형 간염은 복통과 고열을 동반하고 노약자는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