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된 한서희가 최초로 입을 열었습니다.

 

 

 

 

지난 1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 출석한 직후 만난 한서희의 심경을 담은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습니다.

 

한서희는 “내가 지은 죄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나는 단 한 번도 강제로 권유한 적이 없으며 전자담배(액상 대마)같은 경우도 내 소유가 아니었고, 탑이 주머니에서 전자담배 같은 것을 꺼내 건넸는데 알고 보니 대마초 성분이 든 전자담배였다”고 주장했습니다.

 

한 씨는 “처음에 권유한 건 그 쪽(탑)이었다”며 “내가 그분보다 가진 게 없으니까 그분은 잃을 게 많으니까 그런 부분까지 나에게 넘길 수도 있겠다 싶었다”면서 “억울한 부분은 많지만 일일이 해명해도 안 믿을 사람은 안 믿을 것이기 때문에 참고 넘어가는 게 오히려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한서희는 1심 재판에서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 외 다른 관련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하지만 검찰과 한 씨 모두 판결에 불복해 항소심을 진행 중입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박예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