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감독 김기덕 씨가 여배우에게 폭력을 휘둘렀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고소를 당했습니다.
해당 여배우는 김기덕 감독이 영화 촬영 도중에 뺨을 때리고 대본에도 없는 베드신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세계적 거장으로 손꼽히는 영화감독 김기덕 씨가 배우 폭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영화배우 A씨는 지난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도중 김 감독으로부터 뺨을 수차례 맞았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A씨는 영화 연출 과정에서 김 감독에게 "감정이입에 필요하다"며 뺨을 맞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김 감독이 애초 대본에도 없던 베드신 촬영까지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여배우는 결국 영화 출연을 포기했고 역할은 다른 배우에게 넘어갔습니다.

영화계에 발붙일 곳이 없어질까봐 고소를 미루다 배우를 그만둔 뒤 올해 초 영화노조를 찾아 법적 대응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화인신문고에 접수된 해당 사건을 확인한 영화노조 측은 "김기덕 감독의 폭행 혐의는 인정된다고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