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찬주 육군 대장의 공관병 갑질 의혹에 대한 폭로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엔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한 병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박찬주 육군 대장이 중장인 육군참모차장으로 근무했던 지난 2015년.

당시 박 중장의 공관에서 근무했던 한 병사는 자신이 자살 시도를 한 적이 있다고 시민단체인 군 인권센터에 폭로했습니다.

 

부인이 찾아오라고 지시한 물건을 찾기 위해 지하창고를 뒤졌지만, 결국 찾지 못했기 때문이었습니다.

해당 병사는 평소에도 계속됐던 부인의 질책이 물건을 찾지 못하면 더 심해질 것을 두려워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공관병은 사소한 이유로 최전방에 보내져 일주일간 GOP 경계근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집 안의 밀폐용기를 찾아오라는 부인의 지시를 받은 병사가 용기를 모았지만, 개수가 모자라자 질책은 받은 게 이유였다고 해당 병사는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한 감사를 실시 중인 국방부 감사관실은 박 대장 본인에 이어 오늘(3일)은 박 대장의 부인을 조사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범 / 육군 공보과장
- "전역지원서는 8월 1일 접수되었습니다. 감사가 진행 중에 있고, 현재 임무는 시행 중에 있습니다."

한편, 박 대장은 폭로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모든 의혹은 국방부 감사에서 해명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