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푹푹 찌는 무더위에 편의점 앞 테이블에서 시원하게 맥주 한잔 마시고 들어가는 분들 많은데요.

 

그런데 지나친 음주로 소음에 싸움까지 벌어지는 일이 적지 않아 눈살을 찌푸립니다.

 


해가 저문 거리, 편의점 앞 테이블이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저마다 손에 든 건 다름 아닌 술. 문제는 지나친 음주입니다.

 

고성방가는 물론, 심지어 서로 승강이를 벌이는 모습도 눈에 띕니다.

 

술판을 벌이고 난 자리는 마치 쓰레기장을 방불케 합니다.

 

 

고객 편의를 위해 마련한 편의점 앞 테이블이 일부 이용자들의 지나친 음주로 술판에 싸움판으로 변질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