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함께 발표를 지켜보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정부의 입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협상 파기를 약속해놓고 번복한 것은 기만이라며 말이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나눔의 집에서 정부의 발표를 함께 지켜봤습니다.


 

"(피해자들의 요구를) 모두 충족시킨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재협상은 없다"는 정부의 발표에 할머니들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 인터뷰 : 이옥선 / 위안부 피해 할머니
"협상 다시 해서 완전히 할머니들 문제해결이 되기를 바라는데…. 다시 꼭 협상해야 해요."

반드시 일본 정부의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뜻도 다시 내비쳤습니다.

▶ 인터뷰 : 이옥선 / 위안부 피해 할머니
"딴 거 아무것도 없어요. 우리는 너무 억울하고 너무 분하고…. 사죄를 꼭 받아야겠어요."

나눔의 집 또한 할머니들과 뜻을 함께했습니다.

▶ 인터뷰 : 안신권 / 나눔의 집 소장
"잘못된 것을 바로잡지 않고 그냥 가겠다는 것 자체가 피해자로서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고, 저희 활동단체도 이해가지 않습니다."

할머니들은 조만간 합의를 무효화하라는 구체적인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