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군 통신선 복원 시점 말고도 북한이 또 발끈한 문제가 있었습니다.
비핵화 언급에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건데요.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결과를 브리핑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한반도 비핵화가 언급됐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천해성 / 통일부 차관
"한반도 비핵화 등 평화정착을 위한 제반 문제를 논의하는 대화를 재개하는 것이 필요…."

천 차관은 우리가 비핵화를 언급했을 때 북측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경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측의 태도는 오후 들어 갑자기 변했습니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은 "고위급회담에서 비핵화 문제가 논의된다는 얼토당토않은 얘기가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고 "원자탄을 비롯한 북한의 전략무기는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며 미사일 개발 의지도 거듭 표명했습니다.



▶ 인터뷰 : 리선권 / 조평통 위원장
(회담에서는 (비핵화가) 전혀 의제가 되지 않은 것인지요?)
"네. 또 어떻게 (언론이) 오도를 하려고."

평양 수뇌부의 지시에 따라 태도가 돌변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북한은 공동보도문에서도 '우리 민족'을 강조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을 배제하려는 움직임도 보였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