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을 두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야당은 일제히 '아마추어 외교의 극치'라고 반발하고 나선 반면, 한미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고도의 협상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 외교안보전문가는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만큼, 문 특보의 발언은 의도된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문 특보의 발언에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측도 문 특보의 발언은 아마추어 외교의 극치라며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특보의 발언이 미국의 속내를 떠본 고도의 전략일지, 아마추어 외교의 실수일지는 이달 말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의 결과에 따라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