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코린이' 라고 들어보셨습니까.
비트코인과 어린이를 더한 말로 멋모르고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손해 본 투자자를 뜻합니다.
최근 사회초년생부터 고등학생까지 가상화폐 투자에 뛰어들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올해 첫 사회생활을 시작한 직장인 이 씨는 가상화폐만 생각하면 속이 상합니다.

 

수천만 원을 벌었다는 주변의 말에 혹해 월급 절반을 투자했는데 한 달 만에 투자금을 모두 날렸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이 모 씨 / 가상화폐 투자자
- "손해가 심해지니까 이 돈으로 다른 일을 많이 할 수 있었는데 괜히 투자를 시작해서….

초조해져서 계속 화장실 가서 확인하게 되고…."

 

최근에는 이 씨 같은 사회초년생은 물론 심지어 고등학생도 가상화폐 투자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사놓기만 하면 수십 배가 된다는 말에 용돈이나 아르바이트로 번 돈으로 일단 가상화폐를 사는 겁니다.

 

▶ 인터뷰 : 고등학생 투자자
- "밤새도록 투자하다가 학교에서는 잠만 자고 수업시간까지 시세 확인한다고…. 용돈 10만 원 다 잃은 친구도 있어요."

 

도를 넘은 투자 열풍에 정부도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가 투기로 변질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지만 새로운 가상화폐가 끊임없이 등장하며 투자자를 현혹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