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우현 의원에게 넘어간 것으로 알려진 5억 원은 국회의사당 바로 옆 윤중로에서 건네졌습니다.
흔히 알려진 사과 상자 대신 배즙 상자가 이용됐습니다.

 

 

 

남양주시장 후보로 공천해달라며 공 씨가 이우현 의원에게 건넨 돈은 5억 원.

 

과수 농가를 하는 공 씨는 배즙 상자 2개에 이 돈을 나눠 담아 보자기에 싸서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국회의사당 바로 옆에 있는 여의도 윤중로를 찾아 이 의원 측에 돈을 건넵니다.

 

공 씨는 자신의 차량에서 직접 배즙 상자를 꺼내 이 의원 측 차량 뒷좌석에 실어줬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건넨 돈 5억 원은 공 씨의 처제가 주변으로부터 빌려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최근 공 씨의 처제를 불러 돈의 출처와 마련 경위를 조사했습니다.

 

공 씨는 이 밖에도 관계유지비 명목으로 준 2천만 원을 포함해 모두 5천5백만 원을 건넸지만, 5억 원 이외에는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돌려주지 않은 돈이 이 의원의 정치자금으로 쓰였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이 돈의 행방을 쫓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