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피소 생활에 지친 이재민을 위해 정부가 임대주택 160채를 우선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이번 주 안에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합니다.



지진으로 당장 살 집을 잃은 포항 거주자들은 500여 가구입니다.

정부가 대피소 생활에 지친 피해자들에게 먼저 토지주택공사, LH '임대주택 160채'를 여섯 달 동안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평균 보증금 2,800만 원, 월 임대료 19만 원 수준의 비용은 '사실상 무료'입니다. 
 

▶ 인터뷰 : 손병석 / 국토교통부 차관
- "임대보증금은 면제됩니다. 임대료는 50% 감면할 계획입니다. 나머지 임대료 50%도 경북도와 포항시에 추가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하지만, 이는 집이 필요한 500여 가구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물량이어서 정부는 임대 물량 추가 확보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정밀조사가 마무리되면 이번 주 안에 포항시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심보균 / 행정안전부 차관
- "막바지 단계입니다. 구체적인 액수를 밝히기는 어렵습니다만, 기준금액(90억 원)은 넘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집계된 포항 지진에 따른 부상자는 82명, 주택 피해는 2,600여 건으로 이재민은 1,300명이 넘습니다.

 


출처 : MBN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