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 지진으로 보물 제833호 경주 '기림사'에 균열이 일어나는 등 문화재 피해는 '17건'에 이르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지난번 경주지진으로 피해를 본 첨성대 등에는 큰 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물 제833호 경주 '기림사' 대적광전입니다.

이번 지진 여파로 지붕 아래에서 하중을 받치는 공포가 일부 벌어졌습니다.

 

이뿐 아니라, 경주 '양동마을'에서는 고택 기와가 탈락하거나 담장 벽체가 훼손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지금까지 주로 기와 탈락이나 벽체 균열 등 모두 '17건'의 문화재 피해 현황이 파악됐습니다.

 

하지만, 2016년 경주지진 때의 피해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주택균열이나 담장붕괴 등의 파손이 다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2016년 경주 지진으로 중심축이 기울었던 '첨성대'는 정밀계측결과 다행히 큰 이상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불국사나 석가탑, 다보탑 등도 육안점검으로는 피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한편, 긴급점검반을 설치해 지진 피해 정밀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