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메이저리그 도전 1년 만에 국내 프로야구에 복귀하기로 한 황재균 선수가 kt와 계약했습니다.
4년간 88억 원, 역대 6번째로 많은 금액입니다.


 

 


올겨울 스토브리그의 스타트는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히는 황재균이 끊었습니다.

kt 구단은 황재균과 4년간 계약금 44억 원, 총연봉 44억 원 등 '88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습니다.

88억 원은 이대호, 최형우, 박석민 등에 이어 '역대 6번째'로 많은 계약액입니다.


2016년 말 FA 자격을 얻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입단했지만, 메이저리그에선 18경기에 출장해 타율 0.154 1홈런 5타점만 올리고 국내로 돌아왔습니다.

거포 내야수라는 희소성으로 여러 구단의 구애를 받다 결국 창단 후 3년 연속 꼴찌 수모를 벗으려고 과감한 베팅을 한 kt를 택했습니다.


황재균이 기록적인 금액으로 FA 첫 계약을 함에 따라 손아섭, 민병헌, 강민호 등 대형 FA들의 협상도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