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송재단 소속 성심병원이 간호사에게 선정적 복장으로 장기자랑을 강요했다는 보도 전해 드렸습니다.
축구대회에서도 '배꼽티'를 강제로 입히고 '치어리더'까지 강요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지난 2011년부터 3년간 일송학원 재단 소속 성심병원에서 일했던 간호사 김 모 씨.

 

김 씨는 일송재단이 주최한 축구대회에서 간호사들에게 짧은 치어리더 복장을 입혀 응원을 시켰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전 성심병원 간호사
- "신규 (간호사) 중에 골라서 치어리더를 해라 이런 식으로 해서…. 오프 날에도 나와서 연습시키고 그렇게 했었어요."

 

간호사들의 의견과 관계없이 강제로 치어리딩을 시켰다는 겁니다.

 

장기자랑에 이어 축구대회에서도 간호사에 대한 병원의 갑질이 잇달아 드러나면서, 진실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도 임금 체납뿐만 아니라 병원의 갑질 의혹에 대해서는 처벌 의지를 밝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