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아시아의 트럼프'로 불리는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만났습니다.


트럼프 당선 후 처음으로 만난 두 정상 사이에선 화기애애한 브로맨스가 연출됐다고 합니다.



전통적 우방인 미국과 필리핀 간 잡음이 생긴 것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무자비한 '마약과의 전쟁'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인권탄압을 비판하면서부터입니다.

미국과의 결별 선언까지 했다가 뒤늦게 후회한다며 수습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후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아세안 정상들이 참석한 가운데 마닐라 연회장에 마련된 갈라 만찬에서 두테르테는 트럼프와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눴습니다.

급기야 직접 마이크를 잡고 필리핀 인기가요 '당신'을 현지 가수와 함께 열창했습니다.
알고 보니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브로맨스를 과시한 두 스트롱맨은 이어진 정상회담에서도 인권문제에 대한 언급 없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우리는 아주 좋은 관계를 맺어 왔습니다. 이번 만남도 매우 성공적이었습니다."

하지만, 마닐라 소재 미국 대사관 앞에서는 반 트럼프 시위가 격해지면서 경찰이 물대포를 쏘는 등 대치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