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배 씨의 유가족들은 이영학의 친모가 아들의 범행을 도왔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MBN 취재 결과 이 주장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숨진 배 씨의 유가족들은 사건 당시 이영학의 친모 김 모 씨의 행적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 씨가 이영학의 범행을 도왔다는 겁니다.

 

▶ 인터뷰 : 배 씨 유가족
- "(이영학이 친모에게) 까만 봉지에 싸서 하우스에 던져놓은 게 있으니까 그거 태워버려. 그 얘기 하면서 (김 양을) 죽였다고…."

 

앞서 경찰은 숨진 피해 학생이 유기된 곳 주변을 이틀 동안 수색했지만, 옷가지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수사 막판 김 씨를 소환해 조사한 결과, 유가족의 주장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김 씨는 지난 1일 이영학이 피해 학생을 살해한 뒤 영월로 넘어와 자신에게 비닐하우스 앞에 놓아둔 김 양의 옷을 태워달라는 부탁을 받아 직접 소각했다고 진술한 겁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딸 친구를 한 대 때렸는데 죽었다고 걱정하지 말고 그거나 좀 태워주라고 이런 식으로 얘기해서 태웠어요."

 

하지만, 현행법상 증거인멸죄는 친족에게는 적용할 수 없어 김 씨에 대한 처벌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