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1호 태풍 '란'이 일본 열도를 강타해 현재까지 적어도 5명이 숨졌습니다.
주택 침수와 산사태, 철도·항공기 운항 정지 등 피해가 잇따랐고, 주민 대피 권고도 내려졌습니다.

 

 


일본 와카야마 현 남부에 위치한 신구 시.

이틀 동안 800㎜가 넘게 내린 폭우에 잠긴 도로가 하천을 방불케 합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하는 구조 차량은 겨우 물살을 뚫고 나갑니다.

초대형 태풍 '란'이 일본 열도를 강타한 겁니다.

 

 

오키나와현부터 시작해 일본 열도를 가로지르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강풍을 못 견디고 무너진 공사장에서 60대 행인이 숨지는 등 인명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어난 물과 붕괴한 토사물이 가옥을 덮치면서 재산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수백 편의 항공편이 결항했고, 철도 운행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섬 지역의 22일 치른 중의원 선거 투표함 운반이 지연돼 개표가 늦춰지기도 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