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제(9일), 전남 진도에서는 바다에 빠진 막내아들을 구하려다 아버지와 형이 숨졌습니다.
전남 담양에서는 부부싸움을 하다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아내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한 구급대원이 쓰러진 아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습니다.

아버지는 의식을 잃은 채 물속에서 끌려 나옵니다.

 

전남 진도군의 한 선착장에서 낚시하던 43살 김 모 씨와 11살 큰아들이 물에 빠진 7살 막내아들을 구하려고 뛰어들었다가 함께 목숨을 잃었습니다.

 

막내는 낚시꾼들에게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9일 저녁 6시쯤 전남 담양군에서는 65살 김 모 씨가 부부싸움을 하던 중 아내인 53살 한 모 씨를 흉기로 찔렀습니다.

 

한 씨는 남편을 피해 이웃집으로 피신했지만,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을 거뒀습니다.

 

남편 김 씨는 독극물을 먹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깨어나는 대로 범행 동기를 캐물을 예정입니다.

 

추석 당일인 지난 4일 밤 11시 반쯤에는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내가 휘두른 흉기에 남편이 숨졌습니다.

 

47살 김 모 씨는 남편 남 모 씨가 반려견에게 소리를 질렀고, 이를 말리다 다투게 됐다며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